티스토리 뷰

필름사진

나의 소회(素懷)

편-린 2018.03.06 18:04

|나의 소회(素懷)






# 1


'혼자만의 시간이 갖고 싶다'고 그토록 바랬던 적이 있었다.

그리고 그 시간들이 지금 나에게 무수히 열려있다. 이 전에는 가지고 싶어도 가질 수 없는 시간들이었다.

나의 몸은 지금 철저히 외부와 단절 된 삶을 살고 있다. 그리운 것이 많으나, 그건 늘 그랬다.

이 전의 삶도, 지금의 삶도 나는 늘 그리움과 함께였으니까. 그런데 조금 달라진게 있는것 같기도 하다.

이 전의 삶에서는 그리움에 속박당한 느낌이었는데 지금은 그렇지 않다. 그리움에게서 조금은 자유로워진 느낌이 든다.

30대가 되어 그런 것일까, 아니면 옆에 오빠가 있어서일까. 


이 곳에서의 나는 지난 날들의 나와는 다르게, 정말 나답지 않게 천천히 느릿느릿 살고 있다.

급할 이유도, 필요도 없어 빨리 달려갈 필요가 없는 것이다. 

가끔은 이 시간들이 지루하게 느껴질지언정 소중하게 보내고 싶다. 



# 2


느닷없이 아빠가 생각나 전화를 걸었다. 느닷없이가 아니려나.

안그래도 핸드폰으로 사진 보고 있었다는 아빠가 '보고싶네' 라는 말을 툭 던졌다.

아빠에게서 쉽게 들을 수 없는 문장임을 알기에 가슴속 깊이 깊이 저장해두었다.

그 따듯한 말이 나의 삶의 큰 자양분이 되어 나를 살아가게 할테니까.



# 3


무라카미 하루키의 '태엽 갑는 새1'을 읽고 있다.

가져온 책이 얼마 없어 천천히 아껴 읽는다는게 벌써 반권이나 읽어버렸다. (심지어 2,3편도없다)

작년에 읽었던 '노르웨이 숲'보다 더 흥미롭게 읽혀지고 있는데 그의 글은 뭐랄까.

그래, 소설 속 빈집 안에 있는 그 말라버린 우물. 그 우물 끝의 어둠을 보고 있는 기분이다.



# 4


네이버 블로그에 썼었던 나의 일기형식의 글들 모두 컴퓨터노트로 옮겼다.

하나 둘 천천히 읽어보는데 이게 진정 내가 쓴 글일까 싶을 정도로 신기한 문장들이 많았다. (개인적으로)

아마 맥주 잔뜩 먹고 취기 가득한 상태로 써내려간 글들이겠지.


지금보다 더 많이 읽고, 생각하고, 쓰고 싶다. 늘 하던 생각이지만 더 많이 더.

그래서 지난 유럽여행에서의 필름 사진은 이 곳에 옮기지 않았다. 긴 글과 함께 간직하려고.



# 5


무라카미 하루키는 '다시 한번 스무 살 때로 되돌아갈 수 있다 해도 귀찮을 것 같다는 생각이 앞선다.

스무 살은- 그때는 그때대로 즐거웠지만- 인생에 한 번이면 족하지 않을까 하는 기분이 든다' 라고 했다.


이 전의 나는 무척이나 지난 20대의 젊은 날들로 돌아가고 싶다고 자주 생각하고는 했는데,

지금의 나는 무라카미 하루키의 말에 적지 않은 동의를 한다. 그리움에게서 조금은 자유로워진 것이다.

흘러나오는 음악을 듣고 있으니 그리운 건 어쩔 수 없으면서도.





'필름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돌로미티 여행 필름사진 (dolomiti Film, nikon fm2)  (0) 2018.09.06
4월 군산의 봄, 필름사진  (2) 2018.04.14
나의 소회(素懷)  (0) 2018.03.06
우정여행, 네스트호텔  (2) 2017.11.30
별내카페 스틸러커피(Stealer Coffee)  (0) 2017.11.30
2017, 제주필름  (0) 2017.11.16
공유하기 링크
댓글
댓글쓰기 폼
1 2 3 4 5 6 7 8 9 ··· 20